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자유게시판 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 자유게시판

1554781
2009-06-21 17:36:14
Artizen
http://www.artizen.or.kr
main_img.jpg (77.5 KB), Download : 202
[6/21 저녁8시 KBS1 TV] 다큐 <인간의 땅, 아프가니스탄 살아남은 자들>

[6/21 저녁8시 KBS1 TV] 다큐 <인간의 땅, 아프가니스탄 살아남은 자들>

급하게 보내드리는 부탁말씀입니다.
21일(일) 저녁 8시 <인간의 땅>이라는 다큐멘터리가 KBS 1TV를 통해 방영됩니다.
KBS라고 하면 요즘 그 방송사의 모습에 불쾌해 하실 분들도 없지 않으시겠지만 지금 그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니고요.

다큐 <인간의 땅>은 꼭 알아야야 할 분쟁지역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 작품이라고 합니다.
21일 첫편이 방송되고 시청률이 저조하면 그 다음편은 방송이 안될 가능성도 있다고 합니다(하여튼, 요즘 KBS는 정말... -..-)
그러니 꼭 시청을 부탁드리고 주변 분들에게도 시청을 권유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혹시 "본방사수"에 실패하면 "인터넷"다시보기"라는 방법도 있습니다.
그리고 홈페이지 게시판에 가셔서 댓글다는 것도 꼭 부탁드립니다.

좀 더 일찍 알려드렸어야 했겠지만 저 역시 좀 늦게 연락을 받아서 급하게 이렇게 부탁드립니다.
그점 용서하시길... ^^

*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글 참고하세요..

---------------------------------------------------------------------------------------------

20년간 아시아 분쟁의 현장을 넘나든 분쟁지역 피디 강경란씨가 2년여 생의 힘을 다해 여럿의 힘을 모와 만든 아시아의 깊은 곳을 길어올린 소중한 다큐입니다.
열악한 방송 개악속에 편성이 밀리고 밀리다가 이제사 1편이 방송되게 되었다는 소식 듣습니다. 나머지   방송은 1편의 방송경과에 따라 편성이 결정된다 하네요.
우리가 이 방송을 보는 것 만으로,  그것에 피드백해 주는 것 만으로도 이 진실들이 나아갈 길을 얻는다면 그것 또한 평화의 행동이겠지요.
내일 저녁 마음을 모두 함께 TV앞에 앉자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목소리를 내어 점점 진실과 공공의 영역을 잃어가는 방송에  틈을 내어가는 걸음을 함께 두
어 가고 싶습니다.

■ 방송일시: 2009년 6월 21일 일요일 밤 8시, KBS 1TV
■ 연출: 강경란 PD
■ 글·구성: 김옥영 작가
■ 내레이션: 이병헌
■ 촬영감독: Toru Yokota, 김태곤
■ 사진: Toru Yokota, 강경란

탈레반 세력이 날로 확장되고 있는 칸다하르, 제흐리 경찰서는 그 최전선에 위치해있다. 14살 압둘바리가 이 경찰서 부엌의 요리사. 매일 이어지는 자살폭탄 테러와
전투, 죽음과 가난이 이곳의 익숙한 일상이다.
탈레반 대공세로 제흐리 경찰서는 점점 더 위험지구로 변해가고 경찰관들도 뿔뿔이 흩어졌다. 압둘바리 대신 부엌에도 다른 소년이 들어와 있다. 탈레반의 공격과 연
합군의 공격이 이어지며 주민들의 희생이 속출한다. 주민들만큼 굶주리고 헐벗은 경찰관들은 탈레반과의 경계를 넘나들고, 연합군은 탈레반과 숨가쁜 추격전을 벌인
다.
한 해가 지난 겨울, 제흐리 경찰서는 이제 경호없이 절대 갈 수 없는 곳이 되었다. 부엌에는 또 다른 어린 형제가 자리잡았지만, 그 1년 사이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사
라졌다. 그리고 전쟁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 간략 줄거리

2007년 봄
탈레반 세력이 날로 확장되고 있는 칸다하르,
제흐리 경찰서는 그 최전선에 위치해있다.
14살 소년 압둘바리는 그 경찰서의 사환이자 요리사다.
매일 이어지는 자살폭탄 테러와 전투, 죽음과 가난이 그의 익숙한 일상이다.
  
2007년 여름
탈레반 대공세로 칸다하르 절반이 탈레반 세력권에 들어가고, 제흐리 경찰서는 위험지구가 되었다.
주민들은 탈레반 공격에 희생되고 연합군 공격에 또 희생된다.
14살 가장 압둘바리는 피난을 가고 다시 찾은 제흐리 경찰서 부엌에는 낯선 소년이 요리를 한다.  

2007년 겨울
크리스마스 시즌,
주민들에게 구호품을 나누어주던 연합군이 자살폭탄을 실은 탈레반을 발견한다.
눈 내리는 황야에서 벌어지는 일대 추격전.
마침내 총을 맞은 탈레반이 생포되고 숨 가쁜 심문이 이어진다.
그 겨울, 제흐리 경찰서의 경찰관들은 이곳저곳 초소에 뿔뿔이 흩어져 있었다.
옷도 음식도 총알도 부족한 그들의 삶은 갈수록 탈레반과의 경계가 희미해져간다.
탈레반이었다 경찰에 되기도 하고, 경찰이었다 탈레반 편에 서기도 하고.  

2008 겨울
제흐리 경찰서는 이제 경호 없이는 절대 갈 수 없는 곳이 되었다.
겨우 찾은 경찰서 부엌에는 또다른 어린 남매가 감자를 깎고 있다.
그곳에 낯익은 이는 이제 늙은 경찰관 한 사람뿐.
그는 한 해전 그곳에 있었던 14살 압둘바리를 그리워한다.
압둘바리 뿐이랴. 그 한 해 동안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사라져갔다.
그러나 전쟁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 살아남은 자들 : 6월 21일 (일) 20:00
◆ 철까마귀의 날들 : 6월 28일 (일) 20:00
◆ 슬픈 정글 : 6월 29일 (월) 23:30
◆ 히말라야의 딸 : 6월 30일 (화) 23:30
◆ 바람이 씻어간 노래 : 7월 1일 (수) 23:30

인간의 땅 홈페이지 - 각 편별 정보와 시청자 게시판이 있습니다.

http://www.kbs.co.kr/1tv/sisa/insightasia/humanland/index.html



   한진하청통신41호 특별호

한진하청통신
2009/06/21

   한진하청통신40호

한진하청통신
2009/06/14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WS

(구)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100-272) 서울시 중구 필동2가 128-11 상전빌딩 301호   Tel.(02)2277-7957(팩스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