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주간동향과 초점 주간동향과 초점

구분17994
2006-07-14 16:10:12
박성인
[한미FTA 2차 본협상 저지 범국본 일일논평]
[한미FTA 2차 본협상 저지 일일논평]
노무현 정권은 거짓말과 변명을 당장 집어치우고 한미FTA 즉각 중단하라!

글번호 :69 | 범국본 | 2006년 07월 14일 03:13:24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서울시 중구 남산동 3가 34-5 남산빌딩 310호 /전화 02)775-2501~3  팩스 02)775-2504 / nofta@hanmail.net  http://www.nofta.or.kr

문서번호   060713-정책기획팀-01
시행일자   2006. 7. 13
수    신   각 언론사
참    조   한미FTA 담당 기자
제    목   [논평]노무현 정권은 거짓말과 변명을 당장 집어치우고 한미FTA 즉각 중단하라!
담    당   정책기획팀

한미FTA 2차 본협상 저지를 위한 범국본 일일논평
노무현 정권은 거짓말과 변명을 당장 집어치우고 한미FTA 즉각 중단하라!
7월 12일 국정홍보처 브리핑, 7월 13일 청와대 홍보수석의 브리핑에 대한 반박

한미 FTA 2차 본협상이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노무현 정부는 한국사회의 미래를 두고 민중의 목소리는 철저히 배제한 채, 오직 초민족 금융자본의 목소리만을 따라 한미 FTA를 강행했고, 결국 민중의 크나큰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2차 본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한국사회 곳곳에서 한미 FTA를 중단하라는 요구가 터져 나왔고, 7월 12일에는 폭우에도 불구하고 수만 명의 민중들이 광화문 일대를 가득 메웠다. 그러나 노무현 정부는 이러한 민중의 외침을 철저히 외면한 채 경찰병력 220개 중대의 호위를 받으며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한미 FTA가 장밋빛 미래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노무현정부의 호언장담이 새빨간 거짓말이라는 진실을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경찰병력을 동원해 짓밟았고, 전 민중의 삶과 권리를 지키기 위해 협상장으로, 청와대로 달려가서 2차 협상을 저지하려는 민중의 행렬을 물대포와 곤봉으로 가로막았다. 동시에 한미 FTA 2차 협상 개시와 함께 ‘국내대응팀’을 꾸려 한미FTA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도를 높이겠다던 노무현 정부는 각종브리핑을 통해 한미 FTA에 반대하는 수많은 민중들의 목소리가 마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인 양 호도하고 있으며, 이제는 아무도 믿지 않을 거짓말과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

어제(7.12) 국정홍보처는 “한국 경제의 도전과 기회가 될 한미 FTA 협상이 한창 진행중이지만 일부에서는 여전히 협상 자체를 반대하거나 불확실한 피해만을 강조하면서 국민들의 의구심과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며 ‘한미 FTA 6가지 오해와 진실’이라는 자료를 발표했다. 이 자료는 ‘한미 FTA는 정부가 2003년 <FTA 추진 로드맵>을 발표하면서부터 준비된 것으로 성급하게 추진한 협상이 아니며, 차별화된 협상전략으로 예상되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4대 선결조건’을 먼저 받아들이며 한미FTA 협상에 임했다는 비판에 대해서, ‘이는 한-미간에 지속되어온 오랜 통상현안이므로, 4대 선결조건이라는 용어가 성립되지 않는다’라고, 협상 내용을 공개하라는 요구에 대해서는 ‘협상 전략 노출 우려 때문에 협상내역을 완전히 공개하기는 어렵다’라고 변명하고 있다. 더불어 ‘한미FTA로 자영업자와 농업분야를 제외하면, 가격경쟁력이 높아지고, 외자유입증가, 생산성 증가로 일자리 총량이 증가할 것’이라는 둥, ‘민감품목은 최대한 천천히 개방할 것이며,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지원을 확대(농촌농업종합대책, 무역조정지원제도)한다’는 둥 근거도 없는 거짓말을 반복하고 있다. 국정홍보처의 변명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인다고 하더라도, 한미FTA 협상은 고작 3년 전에 준비하기 ‘시작’했으며, ‘피해’ 분야가 발생할 것이며, 경쟁력 열위 부문에서는 실직자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더욱 중요하게는, ‘한미 FTA가 민중의 권리를 공격하면서 초민족 금융자본의 권리만 극대화한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아무런 해명도, 변명조차도 없다는 것이다. 사실 정부는 한미FTA 체결로 불법을 자행하며 막대한 이익을 거두어 간 론스타와 같은 기업사냥꾼을 제재할 수단이 없어질 것이라는 점에 대해, 초민족 제약자본의 이윤놀음을 위해 환자들이 싼 의약품에 접근할 권리를 박탈당하게 된다는 점에 대해, 초민족기업이 상대국 정부를 제소하며 민중의 권리를 보장하는 정책을 구사할 수 없게 만들 것이라는 점에 대해, 자본친화적인 노사관계를 정착시켜 노동권을 크게 후퇴시킬 것이라는 점에 대해, 농업을 초민족 농기업에 내맡겨 식량주권을 잃게 될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할 수 없는 것이다. 결국 ‘국민들의 의구심과 불안’을 해소할만한 뚜렷한 근거도 없이, 제기 되는 모든 비판을 ‘오해’라고 비난만하고 있는 셈이다.

이백만 청와대 홍보수석이 7월 13일 발표한 ‘멕시코 양극화 원인?…멕시코판 IMF사태인가, NAFTA인가’라는 자료도 어처구니가 없기는 마찬가지다. 미국과 먼저 FTA를 체결한 멕시코가 12년 후 실업률이 급등하고 주식인 또르띠야의 가격은 3배나 올랐으며, 빈곤이 크게 확산되어 사회적 혼란에 휩싸였다는 주장에 대해, ‘멕시코의 사회양극화는 NAFTA때문이 아니라 95년에 발생한 페소화 위기 때문이라고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맞다. 멕시코는 NAFTA가 발효되기 (1994) 한참 전인 1980년대 초반부터 국제유가 폭락, 국제금리 상승으로 인해 외채위기를 겪었다. 그리고 이에 대한 처방으로 IMF가 제시한 신자유주의 구조조정, 무역자유화 조치를 충실히 따랐다. 그러나 그 결과는 더욱 커져가는 무역적자와 외채위기 뿐이었다. 1994년 멕시코가 실질가치 이상 평가된 페소화의 평가절하를 시도하자 신자유주의 개방정책으로 늘어난 외자가 물밀듯이 빠져나가 결국 1995년의 페소화 사태를 불러일으킨 것이다. 결국 이백만 홍보수석은 멕시코 사회가 현재 겪고 있는 사회적 위기의 근원이 NAFTA가 아닌 페소화 위기 때문이라는 단편적인 언급으로, 외채위기에 대한 IMF의 신자유주의적 처방이 더 큰 위기를 불러왔고, 이를 다시 신자유주의 세계화를 한 단계 완성하려는 NAFTA로 해결하려고 시도함으로써 위기를 증폭시켰다는 중요한 사실을 가리고 있는 것이다. 한미 FTA도 마찬가지다. 1986년~88년의 3저 호황 이후 1990년에 불어 닥친 이윤율 하락 위기를 김영삼 정부는 WTO, OECD 가입에 가입하는 등 ‘세계화’통해 극복하려 했고, 이는 1997년 외환위기로 귀결되었다. 김대중 정부는 이를 다시 IMF의 권고에 따라 전면적인 신자유주의 구조조정을 단행함으로써 극복하려 했고 이는 실업과 빈곤의 확대, 초민족자본의 금융적 지배의 확대를 가져왔다. 노무현 정부는 이를 ‘사회양극화’라고 부르며 한미FTA를 통해 신자유주의 세계화를 더욱 구체화함으로써 극복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경제위기에 대한 신자유주의적 처방이 몰고 온 더 큰 위기를 NAFTA로 해소하겠다고 나섰다가 돌이킬 수 없는 위기에 빠진 멕시코와 마찬가지로, 한미 FTA가 한국사회에 몰고 올 ‘위기의 증폭’이라는 결과는 불을 보듯 뻔하다.

김종훈 한미FTA 협상대표는 2차 본협상의 폐막을 하루 앞둔 7월 13일 중간 브리핑을 통해 상품 분야의 개방 단계를 5단계로 세분화하는 양허안의 틀에 합의했으며, 다음 달 초 상품과 농산품, 섬유분야에 대한 양허안을 일괄교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무리한 미국의 요구에 맞서 협상을 잘 하면 한미 FTA를 통해 민중이 얻을 이익이 있기라도 한 것인 양 정부 협상단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러나 정부가 아무리 협상을 잘해서 몇 몇 분야를 예외로 규정하는 데 성공한다고 할지라도, 한미 FTA가 민중의 권리를 대가로 초민족 자본에게 막대한 착취의 자유, 이윤 수탈의 자유를 부여하는 협정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노무현 정부는 지금이라도 한미 FTA 협상을 중단하고, 한국사회의 미래에 관한, 민중의 미래에 관한 결정권을 민중들에게 돌려주어야 한다.

2006년 7월 13일(목)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직인생략)



119
 [박성인] [긴급정책토론회] “북의 핵실험 정국과 진보진영의 대응”  [1]

 박성인
2006/10/12 20967
118
 [박성인]  제3회 맑스코뮤날레 2차 워크숍  

 박성인
2006/10/11 46404
117
 [박성인] [김진균기념사업회] 김진균기념사업회 학술토론회-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과 미국의  

 박성인
2006/09/22 19062
116
 [한미FTA] 9월 24일 오후 24 <4차 평화대행진> 참석  

 박성인
2006/09/20 18561
115
 [박성인] [민교협]사회발전 전략에 인문학적 가치를 반영하는 인문인들의 실천을 기대한다  

 박성인
2006/09/20 20267
114
 [한미FTA] 한미FTA저지교수학술공대위-대표자 및 임원 여러분께 올립니다.  

 박성인
2006/09/18 18891
113
 [박성인] 제3회 맑스코뮤날레 2차 워크숍 일정 변경 안내( ☞ 10월 14일(토) 오후 2시~6시)  

 박성인
2006/09/13 36847
112
 [한미FTA] 한미FTA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전략토론회 개최  

 박성인
2006/09/13 18233
111
 [박성인] 맑스코뮤날레 비개최연도 회비 안내문  

 박성인
2006/09/13 17404
110
 [한미FTA] [범국본]한미FTA 저지 9/5 전국시군대회 및 3차 협상 대응 관련 지침  [1]

 박성인
2006/09/04 16416
109
 [한미FTA] 9월 한미FTA저지투쟁 일정  

 박성인
2006/09/04 16366
108
 [한미FTA] 대추리 강제철거 막아내자  

 박성인
2006/08/21 16560
107
 [한미FTA] 한미FTA 저지 교학공대위 제2차 대표자 회의  

 박성인
2006/08/20 55321
106
 [한미FTA] 교수학술단체 공대위 정책위원, 대책위원님들께  

 박성인
2006/07/27 15890
105
 [한미FTA] ‘한미FTA반대 국민촛불문화제’ 참가 요청  

 박성인
2006/07/27 16145
104
 [한미FTA]  7월 22일 교수학술공대위 내부토론회 개최  

 박성인
2006/07/18 43181

 [한미FTA] [한미FTA 2차 본협상 저지 범국본 일일논평]  

 박성인
2006/07/14 34882
102
 [한미FTA] NAFTA 12년 멕시코의 현실 특별세미나  

 박성인
2006/07/10 16021
101
 [한미FTA] 한미FTA저지를 위한 2차 협상 기간 중 계획  

 박성인
2006/07/10 16229
100
 [한미FTA] 한미 FTA 협상 중단을 촉구하는 5대 국민행동지침 및 대국민 호소문  [1]

 박성인
2006/07/10 15408
[1][2][3] 4 [5][6][7][8][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WS

(구)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100-272) 서울시 중구 필동2가 128-11 상전빌딩 301호   Tel.(02)2277-7957(팩스겸용)